더 컴플리트 데이비드 보위 The Complete David Bowie

뒤로가기
상품 정보
44,000원
39500
39,500원 (39,500원 할인)
총 할인금액 원
(모바일할인금액 원)

790원(2.00%)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

카드 결제시 적립금 %

실시간 계좌이체시 적립금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

예치금 결제시 적립금 %

에스크로 결제시 적립금 0 원 %

가상계좌 결제시 적립금 0 원 %

가상계좌 결제시 적립금 %

케이페이 결제시 적립금 0 원 %

페이나우 결제시 적립금 %

페이코 결제시 적립금 %

카카오페이 결제시 적립금 %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3,500원 (5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상품 추가설명 번역정보
배송
수량 up down  
상품 목록
상품 정보 가격 삭제
총상품금액(수량) 0
BUY NOW예약주문
BUY NOW예약주문


THE COMPLETE DAVID BOWIE

 

 

 

 

출간일 2020년 10월 15일

 

쪽수, 무게, 크기 948쪽 | 1,636g | 178*238*48mm

출판사   그책

 

 

 

 

 

 

 

 

 

 

 

 

책 소개

 

 

“자신이 안전한 지반 위에 놓여 있다는 것을 인지하는 순간, 죽게 되는 거죠. 그는 그 순간 끝난 거예요. 상황 종료죠. 내가 가장 하기 싫었던 건 한곳에 정착하는 거예요.”

 

늘 변화를 갈망했던,

그리고 언제나 변화를 주도했던 독보적인 아티스트

데이비드 보위의 모든 순간을 기록한 최후의 정전

 

데이비드 보위는 전 세계를 매혹시킨 록스타였을 뿐 아니라, 배우이자 화가, 패션 아이콘이자 트렌드 세터, 재능 있는 후배들을 발굴해낸 위대한 아티스트였다. 섹슈얼한 매력의 ‘지기 스타더스트’, 기괴한 번개 문양이 압도적이었던 ‘알라딘 세인’, 종말론적 관점이 농축된 ‘신 화이트 듀크’ 등 보위가 창조해낸 독보적인 캐릭터는 언제나 이슈의 정점에 서 있었고 전 세계적으로 추종의 대상이 되었다. 니콜라스 페그는 이런 보위의 커리어와 삶 전반을 오랜 시간 샅샅이 찾아내 기록으로 남겼고 그 결과 『더 컴플리트 데이비드 보위』라는 대작이 탄생했다.

 

 

이 책은 보위가 1967년부터 고향인 우주로 돌아가기 전까지 작업한 모든 앨범에 대한 상세한 제작 과정을 보여주고, [Abdulmajid]부터 [Zion]까지 A-Z순으로 유명한 레코딩뿐 아니라 잘 알려지지 않은 미발매곡들의 비화를 들려준다. 또, 보위가 참여한 모든 공연과 투어에 대한 세트리스트와 일대기를 담았고, 무대와 스크린 속 보위의 빛나는 연기 커리어를 조명하며, 뮤직비디오·BBC 라디오 세션·미술·전시·집필 등 보위가 활동했던 모든 순간을 정리했다. 1958년부터 2016년까지 보위의 녹음·촬영·공연·세션 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정리한 연대표도 수록했다. 보위 백과사전과도 같은 『더 컴플리트 데이비드 보위』를 통해, 이 전설적인 뮤지션이 쌓아온 일생의 발자취를 살펴보며 영원히 꺼지지 않을 그의 숨결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목차

 

 

서문─외부자의 음악 006

책 사용법 015

 

1장 노래 018

2장 앨범 398

3장 공연 614

4장 BBC 라디오 세션 745

5장 영상 753

6장 극과 영화 772

7장 미술, 전시, 집필 822

8장 인터랙티브 831

9장 외전 및 기타 834

10장 연대표 844

11장 싱글 디스코그래피 915

12장 후기: 미래의 전설 929

 

출처 931

용어집 936

감사의 말 941

 

옮긴이의 말 943

 

 

 

 

책 내용

 

 

보위는 명성을 얻기 전 긴 시간 동안 고투했지만 자신의 색깔을 하나의 스타일에 가두지 않으려고 했다. “당시 사람들은 모든 분야에 관심을 갖는 태도를 ‘옳지 않다’고 규정하곤 했죠.” 1999년 그는 이렇게 회고했다. “결정해야 할 시점이었어요. 나는 포크 가수, 혹은 록 가수, 혹은 블루스 기타리스트가 될 수 있었죠. … 그런데 그런 음악가는 되고 싶지 않았어요. 가능성을 계속 열어두고 싶었거든요. 정말 좋아하는 게 많았으니까요.” 2003년, 그는 자신의 창작 원칙을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변할 수 있다는 생각을 계속 했어요. 하나의 절대적 진실이 있다고 보지 않았거든요. 늘 본능적으로 그런 생각을 하고 있었죠. 하지만 포스트모더니즘을 다룬 조지 스타이너의 저서 『In Bluebeard’s Castle(푸른 수염의 성에서)』을 읽고 나서 그런 생각이 더 강해졌어요. 그 책은 내가 만든 작품의 기저에 기존 이론이 이미 깔려 있다는 걸 확인시켜 주었어요. 그때부터 앤서니 뉴리와 리틀 리처드처럼 서로 공통점 없는 아티스트를 좋아할 수 있다는 걸 깨달은 거죠. 둘 다 좋아하는 게 잘못된 게 아니라는 것도요. 이고르 스트라빈스키와 인크레더블 스트링 밴드를, 벨벳 언더그라운드와 구스타프 말러를 동시에 좋아할 수 있다는 것도요. 모두 이상하지 않은 일이었어요.”

--- p.7, 「서문-외부자의 음악」 중에서

 

보위는 영국 자선단체 바나도스에서 근무했던 아버지로부터 런던 빈민가의 지붕 위에 사는 극빈층 아이들에 대한 섀프츠베리 백작의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었다. 그리고 이 이야기에서 어느 정도 영감을 받아 다이아몬드 도그들의 지붕 위 거처를 고안했다고 한다. “그건 기이한 이미지로 항상 머릿속에 남아 있었어요. 런던의 지붕 위에서 이 모든 애들이 사는 것. 그래서 나는 다이아몬드 도그들을 거리에서 사는 애들로 그렸어요. 다들 정말 꼬마 조니 로튼이자 꼬마 시드 비셔스죠. 그리고 그 동네에 교통수단이 없다고 봤어요. 그래서 걔네는 전부 큰 바퀴가 달린 롤러스케이트를 타고 굴러다녀요. 그리고 바퀴에는 기름칠이 제대로 안 되어 있어서 끽끽거리는 소리가 나고요. 그러니까 이 패거리는 시끄럽게 끽끽대고, 롤러스케이트를 타고 다니고, 악랄한 데다가 보위 칼과 모피를 착용하고 다니는 애들이죠. 그리고 제대로 못 먹어서 죄다 말랐고 머리 색깔도 다들 웃겨요. 어떻게 보면 펑크 쪽을 선도한 셈이죠.”

--- p.92, 「DIAMOND DOGS」 중에서

 

노래가 사적인 성격을 강하게 갖고 있음에도 처음에 보위는 〈Fame〉에 시큰둥했다. 1990년에 당시를 이렇게 회상했다. “그 곡이 앨범에서 가장 별로였어요. 존이 그 곡을 비롯한 많은 부분에 기여를 했음에도 그랬죠. 〈Let’s Dance〉의 경우에도 그랬지만, 그 곡이 상업성을 갖춘 싱글의 전형이라는 게 이해가 안 됐어요. 저는 싱글 쪽은 예전부터 잘 모르겠더라고요. 싱글은 그저 잘 모르기도 하고 이해도 못 하겠어요. 그리고 〈Fame〉은 나한테 정말 의외의 곡이었고요.”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Fame〉은 미국을 관통해 보위에게 미국 본토의 높은 명성을 안겨다 줬다. 데이비드가 자국 차트에서 정상을 차지한 적이 없는 상황에서 1975년 여름 미국 차트 1위에 올랐고, 자국에서는 더 평범한 위치인 17위에 올랐다.

--- p.107, 「FAME」 중에서

 

“〈Heathen〉은 앨범 작업 초반부에 만들어졌죠.” 보위는 2002년 이렇게 말했다. “가사는 정말 갑자기 흘러나왔어요. 당시 난 스튜디오에 머물고 있었는데 매우 외로웠고, 고립된 것 같았죠. 평소 습관처럼 작업했으니 새벽 5시나 6시였을 거예요. 스튜디오 안에서 깨어나 모두가 일어나길 기다리면서 그날 해야 할 일에 매진하고 있었어요. 뭔가가 뇌리를 스쳤죠. 이미 좋아하는 스타일의 멜로디를 써둔 상태였어요. 순간 가사가 불현듯 떠올랐죠. 내가 어떻게 할 수 있는 게 아니었어요. 그게 무엇에 대한 건지 알고 있었죠. 가사로 쓰고 싶진 않았어요. 그땐 그 특별한 생각을 노래로 부르거나 자세히 설명할 수 있다고 확신하지 못했으니까요. 하지만 멈출 수 없었어요. 무조건 써야만 했죠. 작업 말미엔 눈물이 나더라고요. 트라우마로 남을 만한 순간이었죠. 아마 에피파니라고 불러도 될 거예요. 잘은 모르지만 사전에서 ‘에피파니’를 찾아봤고, 그게 ‘에피파니’라는 걸 알게 되었죠. 그런 게 바로 ‘트라우마가 담긴 에피파니’라고 생각해요.”

--- p.133, 「HEATHEN (THE RAYS)」 중에서

 

이 작품은 또한 그의 가장 학구적인 앨범 중 하나이기도 하다. 데이비드는 늘 만족할 줄 모르는 독서가였고, 취향도 시, 역사, 철학에서 펄프 픽션을 오갔다. 그리고 《The Next Day》는, 이전의 《Hunky Dory》나 《Station To Station》처럼, 머릿속이 책으로 가득 찬 사람의 작품이다. 조르주 로덴바흐, 미시마 유키오,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에벌린 워, 어스킨 콜드웰, 이오시프 스탈린의 딸의 작품을 참조하는 록 앨범이 또 있었던가. 오랜 음악적 휴지기 동안 보위는, 토니 비스콘티에 따르면, “경이적인 양의 독서를 했다. 고대 영국사, 러시아사, 대영제국의 군주들, 그들의 공과 과들. 그가 읽는 모든 것이 노래의 가사가 되었다.”

 

--- p.559, 「THE NEXT DAY」 중에서

 

 

 

 

출판사 리뷰

 

 

“모든 보위 관련 서적은 이제 니콜라스 페그의 『더 컴플리트 데이비드 보위』를 기준으로 평가될 것이다.”

『타임스 리터러리 서플먼트Times Literary Supplement』

 

“『더 컴플리트 데이비드 보위』는 제목에 정확하게 부합하는 책이다. 페그의 집요하고 위트 넘치는 문장은 이 책을 보기 드문 저작으로 변화시키고야 말았다. 빛나는 참고 문헌으로.”

『모조MOJO』

 

“이 이상의 책을 상상할 수 없다. 보위 팬이라면 반드시 읽어야 한다.”

『언컷Uncut』

 

“단지 마니아들만을 위한 매뉴얼이 아니라, 작가의 영민한 비평적 지성이 담겼다.”

『선데이 텔레그래프Sunday Telegraph』

 

“철저하고, 완벽하며, 재미있기까지 하다.”

 

「BBC 라디오 5 라이브」

 

 

 

저자소개

 

 

저자

니콜라스 페그 (Nicholas Pegg)

 

영국의 배우, 작가, 감독. 엑시터대학에서 영문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데이비드 보위에 대한 자타공인 최고 권위자인 페그는 『더 컴플리트 데이비드 보위』로 국제적인 명성을 획득했다. 집념, 탐구 정신, 비평적 아이디어가 균형을 이룬 『더 컴플리트 데이비드 보위』는 관계자들로부터 “모두가 바랐던 데이비드 보위 책”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BBC의 인기 드라마 시리즈 「닥터 후」의 달렉 역으로 출연했다.

 

 

역자

이경준

고민만 하다가 불혹을 넘겼다. 예전에는 음악을 좀 듣는다고 생각했지만 나이를 먹을수록 말을 삼가게 된다. 부족함을 통감한 탓이다. 그래도 여전히 음악이 좋고, CD가 좋다. 아마존에서 새로 나온 CD와 음악 서적을 구경하는 게 낙이다. 낮에는 음악을 듣고, 밤에는 책을 번역하거나 글을 쓰며 시간을 보낸다. 음악 글쓰기는 때론 고통스럽지만 즐거운 마음으로 오래 할 수 있는 일인 것 같다. 지금은 마음뿐이지만 언젠가 소닉 유스와 벨벳 언더그라운드를 소개할 수 있는 그날을 기다린다. 현재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으로 있고 온오프라인 매체에 음악 관련 글을 쓰고 있다. 공동 저작으로 『한국대중음악 명반 100』이 있고, 역서로는 『Wish You Were Here: 핑크 플로이드의 빛과 그림자』 『광기와 소외의 음악: 혹은 핑크 플로이드로 철학하기』 『스미스테이프』 『조니 미첼: 삶을 노래하다』 등이 있다.

 

 

김두완

고려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학교 커뮤니케이션대학원에서 문화연구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대중음악 전문 컨트리뷰터로 오랫동안 활동했고, 지금은 출판 편집과 번역 일을 병행하고 있다. 번역한 책으로 『폴 매카트니: 비틀즈 이후, 홀로 써내려간 신화』, 『모타운: 젊은 미국의 사운드』(이상 공역), 『나는 무슬림 래퍼다』 등이 있고, 함께 쓴 책으로 『기타 100』과 『한국대중음악명반 100》이 있다. 현재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이다.

 

 

 

 

 

상품 상세 정보
상품명 더 컴플리트 데이비드 보위 The Complete David Bowie
소비자가 44,000원
판매가 39,500원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3,500원 (5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결제 안내

배송 안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3,500원
  • 배송 기간 : 1일 ~ 4일
  • 배송 안내 :

교환/반품 안내

환불 안내

환불시 반품 확인여부를 확인한 후 3영업일 이내에 결제 금액을 환불해 드립니다.
신용카드로 결제하신 경우는 신용카드 승인을 취소하여 결제 대금이 청구되지 않게 합니다.
(단, 신용카드 결제일자에 맞추어 대금이 청구 될수 있으면 이경우 익월 신용카드 대금청구시 카드사에서 환급처리
됩니다.)

서비스문의 안내

REVIEW

상품후기쓰기 모두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Q&A

상품문의하기 모두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판매자 정보

WITH ITE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