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M 50 음악 속으로 : records from the history

뒤로가기
상품 정보
24,000원
21500
21,500원 (21,500원 할인)
총 할인금액 원
(모바일할인금액 원)

430원(2.00%)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

카드 결제시 적립금 %

실시간 계좌이체시 적립금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

예치금 결제시 적립금 %

에스크로 결제시 적립금 0 원 %

가상계좌 결제시 적립금 0 원 %

가상계좌 결제시 적립금 %

케이페이 결제시 적립금 0 원 %

페이나우 결제시 적립금 %

페이코 결제시 적립금 %

카카오페이 결제시 적립금 %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2,5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상품 추가설명 번역정보
배송
수량 up down  
상품 목록
상품 정보 가격 삭제
총상품금액(수량) 0
BUY NOW예약주문
BUY NOW예약주문

 

 

 

 

 

 

 

 

 

 

 

 

ECM 50 음악 속으로

records from the history


 

 

 

 

 

 

 

 

 

 

 

 

 

 

 

 

지은이 : 류진현, ECM Records

출판사 : 에이치비 프레스

장르 : 예술, 음악

출간일 : 2021년 1월 22일

ISBN : 979-11-90314-04-6

제본 : 하드커버 사철제본

분량 : 148쪽  

크기 : 175x240mm

 

 

 

 

 

 

 

 

 

 

 

 

 

책 소개

 

 

 

“고요함, 그다음 가는 아름다움.” 

 
ECM 레코드는 완벽하고 아름다운 음악의 상징으로 50여 년 역사를 써 왔다. 이 책은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재즈와 현대음악 레이블”로 인정받는 ECM 레코드의 50년 여정을 50장의 앨범으로 안내하는 해설서이자 한 음악 애호가의 애정 어린 에세이다.
 
 
“예술과 음악은 지금도 그리고 앞으로도 세상에 꼭 필요하다.” ECM 레코드 창립자, 프로듀서 만프레드 아이허
 
 
ECM은 1969년 26세의 젊은 프로듀서 만프레드 아이허가 설립해 1,600장 이상의 앨범을 발표한 독립 음반 레이블이다. 당시 아이허는 단골 음반 가게 주인의 돈을 빌려 첫 재즈 음반을 제작하며 ECM을 시작한 이래 대부분의 음반을 직접 프로듀싱했고 지금도 현역 프로듀서로서 그의 역할은 변함이 없다. 2020년 ‘다운비트’ 매거진이 그를 올해의 프로듀서로 선정하면서, 그는 12번째로 올해의 프로듀서가 되었다. 그와 그가 프로듀스한 앨범은 그래미상 후보로 16회 지명되어 3회 수상했다.
 
만프레드 아이허와 ECM은 감상자를 위한 ‘청각적 풍경’의 여행을 완성하기 위해 정교한 연출로 CD와 LP를 제작한다. 그래서 ECM의 음반은 ‘종합예술’, 즉 음악과 음향과 아트워크와 디자인이 통합적인 미적 경험을 지향한다. 음악 감상의 중심이 음반에서 스트리밍으로 넘어간 이 시대에도 여전히 ECM의 음반은 수집의 대상으로 매력적이다.
 
ECM의 음반을 플레이어에 걸면, 하나, 둘, 셋, 넷, 다섯… 5초 뒤에 음악이 흐르기 시작한다. 잠시 동안 고요함을 음미해 보라는 듯이. 이 책은 말없이 석 장의 사진으로 시작한다. 표지 사진은 연주에 몰두한 피아니스트의 옆 얼굴이다. 머리카락에 가려져 보이지 않지만 음악 애호가라면 그 이름을 곧 떠올릴 것이다. 첫 페이지를 넘기면 악보를 고르는 그녀(여성 피아니스트!)의 사진에 이어서, 순간 갑작스런 바람이 불었는지 악보가 허공에 날아가지만, 칼라 블레이(그렇다!)는 고개를 들어 악보를 바라보며 계속 연주한다. 이 사진들은 각각 칼라 블레이의 앨범 Trios, Andando el Tiempo, 그리고 Life Goes On의 커버 포토다.
 
 
“최고의 재즈 레코드를 만드는 신생 음반사”(독일 ‘슈피겔’지)에서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재즈와 뉴 뮤직 레이블”(영국 ‘인디펜던트’지)로 음악의 한계를 넘어선 50년 역사
 
 
ECM의 음반 목록은 키스 재럿의 Köln Concert와 The Melody At Night, With You, 팻 메시니의 Offramp, 칙 코리아의 Return to Forever, 얀 가바렉과 힐리어드 앙상블의 Officium을 포함해 1천 6백 작품이 넘는다. 2017년부터 스트리밍 서비스에도 음악을 제공하기 시작했지만, 만프레드 아이허가 작품을 위해 선호하는 매체는 여전히 CD와 LP다. 
 
만프레드 아이허는 독일 린다우에서 태어나 베를린에서 더블 베이스 연주자로 고전음악을 전공했다. 빌 에반스, 폴 블레이, 마일즈 데이비스 같은 음악가들에게도 매료되어 있던 그는 곧 재즈의 세계에 깊이 빠져들게 되었다. 그는 도이치 그라모폰의 프로덕션 부서에서 일하며 얻은 클래식 음악 레코딩 노하우를 재즈에 적용하기로 한다. 클래식처럼 정교한 녹음을 재즈와 즉흥음악에 도입한다면!
 
ECM의 첫 음반은 선언적인 Free at Last로 미국 재즈 피아니스트 맬 월드론의 작품이었다. 키스 재럿, 얀 가바렉, 칙 코리아, 폴 블레이, 에그베르투 지스몬티, 팻 메시니 같은 아티스트의 선구적인 앨범을 발매하는 ECM은 순식간에 괄목할 만한 레이블이 되었다. 1970년대 후반부터 메레디스 몽크, 스티브 라이히를 꾸준히 발매하더니 1984년 ECM은 클래식과 현대음악에 집중하는 뉴 시리즈(New Series)를 출범시켰다. 아르보 패르트의 Tabula Rasa를 첫 작품으로 뉴 시리즈는 현재 1200년대 프랑스 작곡가 페로탱(Pérotin)부터 현대음악까지 폭넓게 소개한다.
 
아르보 패르트, 기야 칸첼리, 발렌틴 실베스트로프, 티그란 만수리안 등은 ECM 뉴 시리즈가 전 세계에 새롭게 알린 뮤지션들로 손꼽힌다. 최근 몇 년간 죄르지 쿠르탁과 하인츠 홀리거의 중요한 앨범들은 ECM에서 나왔다. 힐리어드 앙상블, 킴 카쉬카시안, 기돈 크레머, 대니시 스트링 쿼텟, 언드라시 시프 같은 예술가들은 주요한 클래식 레퍼토리를 연주한 탁월한 공연을 선보이는 한편, 새로운 발견의 짜릿한 면도 보여주었다. ECM과 ECM 뉴 시리즈는 함께 멀티 장르 혹은 경계를 넘나드는 프로젝트에 매진했으니, 영국 매체 <인디펜던트>는 ECM 레이블에 대해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재즈와 뉴 뮤직 레이블”이라고 했다.
 
음악 속으로, ECM 50년 역사의 안내자로 이 책의 저자 류진현 말고 떠올릴 이는 드물다. 저자는 ECM의 한국 디스트리뷰터인 씨앤엘 뮤직에서 20년 가까이 ECM 레이블을 담당했다. 그동안 ECM의 음악을 한국에서 가장 먼저 만날 수 있었고, 매해 만프레드 아이허가 주관하는 전 세계 디스트리뷰터 미팅에도 참여해 주요 작품들을 프리뷰하며 작품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혀 왔다. 그는 이 책에서 전문가이자 애호가의 장점을 잘 발휘해 50장 앨범에 대한 유혹의 감상회를 진행한다. 
 
좋은 책이 여러 다른 책으로 새로운 독서를 이끌듯, 이 책은 50장에서 무수히 많은 음반으로 감상자를 이끈다. 에 빠져들면, 각 앨범에 참여한 아티스트들이 주고받은 영향과 그들이 이후 전개한 새로운 작품들에 대해 궁금해하지 않을 수 없다.
 
 
청각적 풍경으로, 여행의 문을 여는 음반 커버들
 
 
ECM의 명성에 있어서 음반 커버가 차지하는 비중도 적지 않다. 지나치게 추앙받기도 하지만 쉽게 카피의 대상이 되기도 하는 ECM의 레코드 재킷에 관해 말하자면, 커버 디자인의 역사를 썼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실제로 스위스 출판사 라르스 뮐러는 두 권의 책 ‘Sleeves of Desire’(1996년)’와 ‘Windfall Light’(2010년)으로 이 역사를 남겼다. 
 
시대를 초월한 예술 작품들이 그렇듯 ECM의 음반 커버는 미술관 전시를 통해 여러 차례 재조명되었다. 이탈리아, 영국, 독일에 이어 한국에서는 두 차례의 큰 전시회 ‘ECM: 침묵 다음으로 가장 아름다운 소리’(2013년), ‘RE:ECM’(2019년)이 열렸다. 이 책을 위해 뮌헨 ECM 본사에서 제공받은 음반 커버 이미지를 CD보다 큰 사이즈로 수록했으며, 게이트 폴드 LP 재킷을 촬영한 사진을 담은 는 작은 전시회이기도 하다.
 
ECM 설립자이자 현역 프로듀서 만프레드 아이허는 1943년 생. 적잖은 나이의 그는 여전히 음악의 미래에 희망적이라 현재에 진지하다. “석유 위기가 닥친 1970년대에는 바이닐 음반이 곧 사라질 것이라고들 말했다. 이제 CD 같은 물질로서의 음반이 없어질 거라고 말하는 시대가 되었다. 그렇기에 우리 시대 최고의 예술가들이 최적의 환경에서 진정성 있게 녹음하는 것은 더더욱 중요한 일이 되었다. 경제적인 문제는 어떻게든 변할 것이다. 예술과 음악은 지금도 그리고 앞으로도 세상에 꼭 필요하다.”
 
 
 
 
 

 

 

 

 



 

 



 


 



 


 



 

 


 

 


 

 



 



 

 

 

 

 

 

 

 

 

 

 

CONTENTS

 

Chick Corea - Return to Forever (ECM 1022) 

Paul Bley - Open, to Love (ECM 1023) 

John Abercrombie - Timeless (ECM 1047) 

Ralph Towner - Solstice (ECM 1060) 

Keith Jarrett - The Köln Concert (ECM 1064/65)

Terje Rypdal - Odyssey - In Studio & In Concert (ECM 2136-38) 

Egberto Gismonti - Dança Das Cabeças (ECM 1089) 

Gary Burton Quartet with Eberhard Weber - Passengers (ECM 1092) 

Charlie Haden, Jan Garbarek, Egberto Gismonti - Magico (ECM 1151) 

Meredith Monk - Dolmen Music (ECM New Series 1197)

Pat Metheny Group - Offramp (ECM 1216) 

David Darling - Cycles (ECM 1219) 

Eberhard Weber - Later That Evening (ECM 1231) 

Charlie Haden - The Ballad of the Fallen (ECM 1248) 

Marc Johnson, Bill Frisell, John Scofield, Peter Erskine - Bass Desires (ECM 1299)

Carla Bley - Sextet (WATT 17) 

John Surman - Private City (ECM 1366) 

Dave Holland Quartet - Extensions (ECM 1410) 

Eleni Karaindrou - Music for Films (ECM 1429) 

Jan Garbarek Group - Twelve Moons (ECM 1500) 

Jan Garbarek, The Hilliard Ensemble - Officium (ECM New Series 1525) 

Tomasz Stanko Septet - Litania - Music of Krzysztof Komeda (ECM 1636) 

Nils Petter Molvær - Khmer (ECM 1560) 

Ketil Bjørnstad, David Darling, Jon Christensen, Terje Rypdal - The Sea II (ECM 1633) 

Arvo Pärt - Alina (ECM New Series 1591) 

Gianluigi Trovesi, Gianni Coscia - In Cerca di Cibo (ECM 1703) 

Charles Lloyd - The Water is Wide (ECM 1734) 

Bobo Stenson Trio - Serenity (ECM1740/41) 

Enrico Rava - Easy Living (ECM 1760) 

Alexei Lubimov - Der Bote (ECM New Series 1771)

Stephan Micus - Towards the Wind (ECM 1804) 

Tord Gustavsen Trio - Changing Places (ECM 1834) 

Marcin Wasilewski, Slawomir Kurkiewicz, Michal Miskiewicz - Trio (ECM 1891) 

Manu Katché - Neighbourhood (ECM 1896) 

Anouar Brahem - Le Voyage de Sahar (ECM 1915) 

Dino Saluzzi, Anja Lechner - Ojos Negros (ECM 1991) 

Kim Kashkashian, Robert Levin - Asturiana - Songs from Spain and Argentina (ECM New Series 1975) 

Norma Winstone, Glauco Venier, Klaus Gesing - Distances (ECM 2028) 

Giovanna Pessi, Susanna Wallumrød, Marco Ambrosini, Jane Achtman - If Grief Could Wait (ECM 2226) 

Elina Duni Quartet - Matanë Malit (ECM 2277) 

Stefano Battaglia Trio - Songways (ECM 2286) 

Zsófia Boros - En Otra Parte (ECM New Series 2328) 

Vijay Iyer, Wadada Leo Smith - A Cosmic Rhythm with Each Stroke (ECM 2486) 

Dominic Miller - Silent Light (ECM 2518) 

Near East Quartet - Near East Quartet (ECM 2568) 

Bill Frisell, Thomas Morgan - Small Town (ECM 2525) 

Tarkovsky Quartet - Nuit Blanche (ECM 2524) 

Shinya Fukumori Trio - For 2 Akis (ECM 2574) 

Trygve Seim - Helsinki Songs (ECM 2607) 

 

Wolfgang Muthspiel - Where the River Goes (ECM 2610)

 
 
 

 

 

 

 

 

 

 

 

저자 소개

 

류진현 

 

꽤 많은 CD 그리고 아날로그 레코드와 함께 인생을 보내고 있는 음반 수집가이자 류이치 사카모토로부터 “too much music lover”라는 말을 듣고 행복해했던 음악 애호가. 고등학교 시절 오리건(Oregon)의 Oregon 앨범으로 처음 ECM을 만났고, 취미로 즐기던 음악을 업으로 삼은 2001년부터 ECM 한국 공식 디스트리뷰터인 씨앤엘 뮤직에서 근무하고 있다. 

 

<GMV>, <Jazz People> , <그라모폰 코리아> 등 여러 매체에 기고했고 방송을 통해 재즈와 월드뮤직을 소개했다. 2013년 ‘ECM: 침묵 다음으로 가장 아름다운 소리’ 전시회의 자문으로 참여했으며, 2014년에는 ECM을 소개하는 가이드북 ‘ECM Travels 새로운 음악을 만나다’를 펴냈다. 2021년 ‘ECM 50 음악 속으로’의 출간에 이어, 역서로 ‘키스 재럿 쾰른 콘서트’를 준비 중이다. 전 세계의 다양한 음악들을 찾아내어 국내에 가장 먼저 소개하는 것이 크나큰 즐거움이다.

 

 

ECM (Edition of Contemporary Music)

 

1969년 26세의 젊은 프로듀서 만프레드 아이허가 설립해 50여 년간 1,600장 이상의 앨범을 발표한 독립 음반 레이블이다. 50년 동안 음악의 유행은 수시로 바뀌었고, 음악 산업은 여러 번 요동쳤지만 ECM은 오늘날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재즈와 현대음악 레이블”로 인정받고 있다. ECM은 설립 초기부터 음악의 즉흥성에 주목해 키스 재럿, 폴 블레이, 얀 가바렉, 칙 코리아, 팻 메시니 등 수많은 재즈 음악가들과 음악 역사에 이정표가 될 앨범을 제작해내 주목받았다. 

 

1970년대 말부터 현대음악 작곡가들인 스티브 라이히와 메레디스 몽크의 혁신적인 음악을 발표한 ECM은 1984년 아르보 패르트의 Tabula Rasa를 첫 작품으로 뉴 시리즈(New Series)를 출범해 클래식과 현대음악으로 영역을 넓혔다. 만프레드 아이허는 음악을 장르나 지역 같은 경계로 나누기보다, 다른 문화와 지역의 뮤지션이 만나 경계를 넘어서는 음악을 창조하기를 기대한다. 그는 50년 전 단골 음반 가게 주인의 돈을 빌려 첫 음반 Free at Last를 제작하며 ECM을 시작했다. 그는 지금도 천육백 몇 번째 앨범을 프로듀싱하고 있을 테고, 그런 ECM은 50년 동안 한결같이 새롭다.

 

 

 

 

상품 상세 정보
상품명 ECM 50 음악 속으로 : records from the history
소비자가 24,000원
판매가 21,500원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2,5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결제 안내

배송 안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2,500원
  • 배송 기간 : 1일 ~ 3일
  • 배송 안내 :

교환/반품 안내

환불 안내

환불시 반품 확인여부를 확인한 후 3영업일 이내에 결제 금액을 환불해 드립니다.
신용카드로 결제하신 경우는 신용카드 승인을 취소하여 결제 대금이 청구되지 않게 합니다.
(단, 신용카드 결제일자에 맞추어 대금이 청구 될수 있으면 이경우 익월 신용카드 대금청구시 카드사에서 환급처리
됩니다.)

서비스문의 안내

REVIEW

상품후기쓰기 모두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Q&A

상품문의하기 모두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판매자 정보


TOP